베스트셀러 “The Girl on the Train” by Paula Hawkins (폴라 호킨스의 ‘기차 위의 소녀’) 리뷰

“기차 위의 소녀”는 폴라 호킨스(Paula Hawkins)가 쓴 심리 스릴러 소설로, 여성 주인공 레이첼이 일상적으로 기차를 타면서 목격한 사건들이 복잡하게 얽히고 풀려나가는 이야기입니다. 아래는 이 소설의 간략한 줄거리입니다.

방울뱅크 소액결제 현금화

레이첼은 매일 똑같은 기차를 타면서 창밖으로 지나가는 집들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한 집의 부부에게 이야기를 꾸며내며 그들의 삶을 가상으로 상상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그녀가 목격한 그 부부 중 하나의 여성이 실종되면서 이 이야기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전개됩니다.

레이첼은 자신이 목격한 사건이 수사에 영향을 미치고, 그 부부의 삶에 어떤 비밀이 감춰져 있는지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됩니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이 과거의 상처와 문제에 시달리며 현실과 맞지 않는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있는지, 또한 자신의 기억이 신뢰할 만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이 소설은 기차를 통해 이어지는 여러 시점의 시각을 통해 복잡하게 얽혀진 미스터리를 풀어가며, 등장인물들 간의 관계와 비밀이 드러남에 따라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독자를 이끌어갑니다.

기차 위에서 스쳐 지나가는 풍경, 창문 너머의 작은 마을들, 그리고 레이첼의 마음속에 깔린 어두운 그림자들이 만나 어루어진 “기차 위의 소녀”는 감성적인 층을 더해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레이첼은 매일, 출퇴근하는 기차에서 자신의 삶에 지친 모습을 담담하게 마주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눈에 담긴 풍경들은 지루한 일상에서 찾는 소소한 행복이자, 동시에 그림자와 같은 과거의 상처를 되새기게 합니다. 기차창 너머로 지나가는 작은 정원, 건물들은 그녀에게 미처 터닝 포인트가 될 이야기들을 품고 있습니다.

한편, 그녀가 기차를 통해 지나가는 집들의 부부는 그녀에겐 완벽한 행복의 상징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그 행복의 그림자는 갑작스레 뒤덮히고, 그 부부 중 한 명이 실종되면서 이야기는 감정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이제 그녀의 마음은 새로운 비밀과 서로 꼬여버린 운명에 흔들립니다.

감성적인 표현을 통해 이야기의 감정적인 층과 주인공 레이첼의 내면의 갈등을 더욱 섬세하게 그려내어, 독자는 이 작품을 통해 감정의 파도에 휩싸이게 될 것입니다.